default_setNet1_2

현대중공업 실사단, 2차 진입도 실패 '일단 철수'

기사승인 2019.06.03  12:17:36

공유
default_news_ad1

   
▲ 현대중공업 실사단이 3일 오전 대우조선해양을 찾았으나 노조의 완강한 저지로 현장 진입에 실패했다.
[2보] 현대중공업 현장 실사단이 3일 오후 2차 진입 시도를 했으나 결국 실패하고 일단 철수했다.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나선 현대중공업의 거제 옥포조선소 현장 실사가 시작부터 파행을 예고했다. 

실사 저지에 나선 노조와 지역사회의 강한 저항에 실사단은 한 발짝도 딛지 못한 채 돌아섰다. 다행히 우려했던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하지만 실사 기간이 열흘 넘게 남아 있어 충돌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순 없는 실정이다. 

오전 방문을 포기한 실사단은 오후 1시 정각, 다시 한번 진입을 시도했지만 노조는 물러서지 않았다. 결국 실사단은 철수를 결정했다.

현대중공업 실사단장을 맡고 있는 강영 전무는 "매우 유감이다. 이대로는 (현장 실사가)불가능하다. 일단 오늘은 돌아가고 상황을 봐서 이후 판단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대우조선 노조 신상기 지회장은 "이번 매각이 과연 정당한지, 공정한지를 정부에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생존을 위해 결연한 각오로 맞서겠다. 강제적인 실사 강행 시 즉각적인 총파업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1보]현대중공업 실사단이 3일 오전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를 찾았지만 매각 철회를 촉구하던 대우조선해양 노조에 가로막혀 현장 진입에 실패했다.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 등 현장실사단 20여 명은 이날 오전 9시20분께 대우조선해양 정문 근처에 도착했다.

그러나, 금속노조 대우조선해양지회와 거제지역 시민단체 등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반대하는 400여 명은 정문 앞에서 쇠사슬을 두르며 현장실사단의 방문 저지로 현장에 진입하지 못했다.

실사단은 노조 측에 대화를 요청했지만 노조는 이를 거부했다. 실사단은 일단 현장에서 철수하고, 오후에 다시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현재 대우조선해양 정문에는 노조와 충돌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경력 10개 중대 500여 명이 배치되어 있는 상태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최근 열린 주주총회에서 회사의 물적 분할 등의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이 본격적으로 가시화 됐다.

이번 현장실사단의 대우조선해양 방문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실사단은 이날부터 오는 14일까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현장실사를 진행하기로 예정돼 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계용산 2019-06-05 10:18:38

    공천권에 눈치보는 거제 시도의원 그리고
    단체장은 정신 똑자로 챙겨라
    다른 사람들 다 굶어죽어도 내 처자식은
    도독질을 해서라도 먹여살려야 되는것이
    가장의 도리다
    그럴 자신 없으면 왜 마누라를 들였으며
    자식은 왜 낳았느냐
    그저 혼자만의 즐거움을 누리려 한것이냐
    그래서
    가장의 도리를 다하지 못한 것들은 인간이
    아니다 라는 표현을 쓰는것이다
    완장도 마찬가지다
    거제시민들 먹여 살리지 못할거면
    완장은 왜 찾느냐
    능력이 안되면 개인능력에 대한 책임으로
    살것이지 왜 거제 단체장 시도의원 완장을
    찼느냐
    당장 대우조선 정문으로 달려가거라신고 | 삭제

    • 거제한심이 2019-06-03 23:42:30

      거제시의 미래가 굶어죽느냐 마느냐의 기로에
      서있는데 단체장이라는 사람은
      어디서 무엇을 하고 다니는지 흔적조차 없구나
      자고로 시장이라면
      국가산단 일로 삼성 대우나 현대 산단 지분 참여 협조나 대기업 지분 참여 없이도 산단 최종승인 독려나
      내륙철도 관련업무
      그리고 지금 현대의 대우조선 인수에 따른
      시의 대응책 마련이든
      굴직굴직한 일이 산더미 처럼 쌓였는데
      이런일 처리하는
      거제 단체장 자리가 공석인지 흔적조차 보이지
      않는구나
      오호 통재라
      대우조선 정문에 조선업 종사자들 생사 걸린
      외침과 저항에 중앙정부 눈치보느라
      길거리만 돌아다니는지 ㅉ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