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성중공업, 2019년 2분기 영업(잠정)실적 공시

기사승인 2019.07.26  19:45:20

공유
default_news_ad1

   
▲ 삼성중공업 전경
2분기 매출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올해 매출 7.1조원 달성 무난할 듯
전분기 대비 비경상적 손익 차질 불구...작년 대비 영업이익 개선세는 뚜렷

삼성중공업은 26일 2019년 2분기 매출 1조 7,704억원, 영업이익 적자 563억원의 잠정실적을 공시했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1조 3,466억원) 대비 32%, 직전 분기(1조 4,575억원) 대비 21% 늘어나며, 2018년 3분기부터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는 해양 작업물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가운데 2017년 이후 수주한 상선 건조물량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하반기에도 매출 증가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연초 공시한 2019년 매출 7.1조원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2분기 영업이익은 적자 563억원으로 전년 동기(적자 1,005억원) 대비 44% 개선됐으며, 올해 상반기 누계도 적자 896억원으로 작년 동기(적자 1,483억원)에 비해 40% 개선되는 등 실적이 회복되고 있다.

다만 2분기만 보면 직전 분기(적자 333억원) 보다 적자가 230억원 증가했다. 이는 일부 해양 프로젝트의 작업물량 증가분에 대한 추가 투입 원가 발생 등 비경상적인 손익차질 요인의 영향 때문이다. 하반기에 발주처와 물량 재정산이 완료되면 손익 개선요인으로 작용할 예정이다.

한편, 2019년 2분기 세전이익은 지난 5월 엔스코(ENSCO)社와의 중재 결과(배상책임 1.8억불)에 대한 충당금 설정 등 영향으로 적자 3,219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중공업은 5월 공시에서 밝혔듯 중재 결과에 법리적 하자가 있다고 판단해 영국 고등법원에 항소를 제기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건조물량 증가에 따라 재가동에 나선 도크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면서, 하반기부터는 매출 증가에 따른 고정비 부담 감소 효과가 본격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예정되어 있는 대규모 프로젝트들을 적극 공략해 올해 수주목표 78억 달러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7월 유조선 3척의 건조계약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17척, 33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며 연간 수주목표의 43%를 달성 중이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