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한표, "이웃과 함께 마음의 정 나누는 명절 기원"

기사승인 2019.09.11  11:21:31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한표
존경하고 사랑하는 거제시민 여러분 김한표 국회의원입니다.

올 여름 혹서(酷署)를 견뎌낸 오곡백과가 알차게 영글어 가고, 산천은 울긋불긋한 아름다운 자태를 위해 옷매무새를 가다듬는 결실의 계절 가을이 다가왔습니다.

이번 추석에는 시민 여러분의 가정마다 어느 해보다 밝고 커다란 보름달이 떴으면 좋겠습니다. 그 아래 집집마다 큰 웃음소리가 나고 이웃과 함께 마음의 정을 나누는 명절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여러분의 김한표는 2019년에도 열심히 달리고 있습니다.

지난 1월, 남부내륙철도 사업의 예타면제가 최종확정 됐습니다. 우리 거제가 대한민국 제 1의 조선산업 도시 일 뿐만 아니라 제 1의 관광산업 도시로 비상하는 역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이 모든 것은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 덕분입니다.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를 위한 '유료도로법' 발의 및 경남도·부산시와의 업무협약 등 각고의 노력 끝에 드디어 지난 7월, 화물차 통행료 인하가 결정되었습니다. 이를 시작으로 전 차종에 대한 인하가 이루어진다면 거제경제는 물론 거제의 관광산업 또한 탄력을 받고 활기를 되찾을 것입니다.

갑작스러운 정부의 대우조선해양 매각 소식에 근로자와 시민여러분께서 근심이 크셨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동종사인 현대중공업과의 밀실 특혜매각을 반대하면서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는 우리 대우조선이 '좋은 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근로자와 시민여러분과 함께 상시 소통하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어지는 불황 속에서 2019년 추석을 맞는 시민여러분의 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시민여러분의 걱정이 희망과 열정의 불씨가 되어 장작불처럼 뜨겁게 타오를 그 날이 머지않아 올 것이라 저는 확신합니다.

저도 우리 거제를 걱정하는 시민여러분의 심정을 천 번 살펴 '필사즉생'의 각오로 혼신을 다해 뛰겠습니다.

한가위를 품은 가을이 왔습니다. 맛있는 식사와 먼 친척들과의 안부인사, 그리웠던 고향 방문 덕분에 추석을 손꼽아 기다리는 것 같습니다. 남은 올 해도 한가위만 같기를 매일 기도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국회의원 김한표 올림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거제면 2019-09-21 19:21:43

    국가산단 내용 정확하게 파악하고
    댓글 답시다
    한표의원 지지한다고 이런말 적는거 아닙니다
    국가산단 지금 표류 하는거
    산단 반대하는 선동데모 단체는 민주 여당과
    정신적으로 좀 가깝지요
    더우기 여당 인간들중에 정치적 영향력
    있는 인간들이 대놓고 반대 했죠
    지금도 문통정권 국토부 김현미가 양대조선
    산단 지분 참여라는 핑계로 최종 승인 미루는
    것이고요
    거제 시장이란 직함 가진이가 사생 결단을
    낼수있는 위치이나
    어디서 뭘하고 돌아다니는지 대통령 에게
    산단 최종 승인 지원해달란다는말 들어본 적도
    없는데 누가 누구를 탓한단 말인지신고 | 삭제

    • 내년 총선때 심판 받을것이다 2019-09-17 06:19:58

      국회의원이면 뭐하노 모든 행정절차 다 마무리된 국가산업단지 유치 위한 국토부 승인도 못받아 내는데 집권여당이 아니라서 핑게 되것지 내년 총선에서 반듯이 심판 받을것이다신고 | 삭제

      • 시민 2019-09-15 15:58:55

        그냥집에가라. 다된 산단에 힘 하나 못실는 의원 필요없다.신고 | 삭제

        • 거제시민 2019-09-13 07:47:04

          국토부 최종 승인만 남겨둔 국가산업단지 유치도 못하는 당신 또한 내년 총선에서 심판받을 것입니다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