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거제시 첫 인증 사회적기업 탄생 '연연칠백리(주)'

기사승인 2019.09.11  11:55:4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거제시에 첫 인증 사회적기업이 탄생했다.

시는 용접복과 장갑 등 조선 소모품 제작 사업체인 연연칠백리(주)(대표 유원관)가 고용노동부의 2019년 제4차 사회적기업 인증 심사에서 인증 사회적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연연칠백리(주)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 '경남도 지정 예비사회적기업'을 거쳐 이번에 사회적 기업으로 전환되는 쾌거를 이뤘다.

사회적기업으로 인증 받은 기업은 일자리창출 인건비와 사업개발비, 시설장비비, 사회보험료 등 재정지원을 받을 수 있다.

거제시에는 9월 현재 예비 사회적기업 4개, 인증 사회적기업 1개, 총 5개 사회적기업이 운영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공동체지원센터 운영,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홍보 전시대 설치 등 더 많은 사회적기업이 거제시에서 뿌리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