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 "소모적 논쟁보다 도민 공동 이익 집중할 때"

기사승인 2020.02.11  12:47:09

공유
default_news_ad1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 10일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 촉구를 위한 공동 입장문' 발표 
노선에 관한 소모적 논쟁보다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총력 기울여야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협의회장 변광용 거제시장)은 10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 촉구를 위한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최근 각종 언론에서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과 관련 '지역이기주의'라는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협의회는 입장문을 발표하며 "350만 경남도민의 오랜 염원이었던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이란 당초의 단일목표에 집중하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는 "우리 3개 시․군은 현재의 소모적인 논쟁을 종식시키고,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을 실현해 그동안 소외받은 서부경남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길 희망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으로 인해 지역 경제 위축은 물론 전 도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 현 시점에선, 이를 위한 신속대응체계구축에 총력을 다해 주민들로부터 신뢰받는 행정을 구축하는 것이 우선이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진행 중인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의 차질 없는 추진으로, 남부내륙고속철도가 당초 계획대로 완성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구하는 바이다"고 했다.

창원시와 진주시 요구안 중 아무것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냐는 질문에 협의회는 "어느 쪽을 지지하는 문제가 아니다. 각 지역에서 제각각의 목소리를 내는 것에 대한 자제를 촉구하는 것이다. 지금 시기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국가 현안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 "각 지역의 무분별한 입장발표를 자제하고 소통창구를 일원화해 도민 전체의 이익을 위한 경남도의 방향에 집중하고 힘을 실어야 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한 외부에서 보면 자칫 진주와 창원, 서부권과 동부권의 특정 정당싸움으로 보여 질 수 있다는 질문에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선을 그으며 "지역자치단체장은 주민의 이익과 복지증진을 위해서는 당 중앙과도 맞서야 한다. 이것이 자치단체장의 역할이자 숙명이다. 남부내륙고속철도는 경남 도민 전체의 오랜 염원이다. 정치적 고려는 하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한편 3개 시․군 행정협의회는 지난 1월 28일 남부내륙고속철도 관련 첫 간담회를 열어 이에 공동 대응하기로 결정했고, 시․군간 지속적인 소통과 상황분석을 통해 이날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 사업 조기 착공 촉구를 위한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 공동 입장문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사업은 그동안 소외 받은 서부경남 지역민 뿐 아니라 350만 경남 도민의 오랜 염원이었다.

국가균형 발전사업으로 선정되어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 받고 환호했던 일이 엊그제 같은데 노선에 관한 소모적인 논쟁으로 도민의 혼란을 초래한 것 같아 안타깝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전 국민의 안전과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현 상황에서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사업과 관련하여 각 자치단체가 행정력을 소비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지역의 발전과 이익을 위한 입장은 적극 이해 하지만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이란 목표 달성을 위해 서로 이해하며 경남 도민 모두의 힘을 모아야 할 것이다.

이에 우리 3개 시․군은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 사업의 조기 착공을 위해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힌다.

하나.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과 관련한 소모적인 논쟁을 삼가고 조기착공이란 목표 달성을 위해 다함께 노력한다.

하나. 주민들로부터 신뢰받는 행정 추진으로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을 가로막는 일체의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

하나.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계획된 일정과 같이 추진 될 수 있도록 정부에 강력히 요구한다.

2020년 2월 10일

거제시장 변 광 용 통영시장 강 석 주 고성군수 백 두 현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망해가는 자영업자 2020-02-18 15:57:44

    사람사는 세상이 돌아와
    너와나의 어깨동무 자유로울때
    우리의 어깨 저절로덩실
    춤출때면 봄날될줄 알았더니
    암흑으로 굴러 떨어질줄이야
    언제인가 거제가 쿵쿵소리내는 기대가 있었는데
    아작을 내는구나신고 | 삭제

    • 사람사는세상 2020-02-18 15:49:04

      조선업으로 밥먹고사는 도시가 관련 산업단지는
      철저하게 침묵으로 배제하는 정치인들로 이루어진 도시.
      무슨 이유로
      누구 눈치를 보는지
      능력 부재인지
      산업단지 반대단체와 한통속인지
      참으로 궁금하다
      그 모든 침묵 이유가 거제미래보다 중요한지
      묻고싶네
      아이야 보따리 싸거라
      더 장사 계속하다간 집구석 거들난다
      뜯기는게 세금이요
      벌어봐야 남 주머니 들어가고
      몸뚱아리 망가져봐야 적자만 쌓이는 이따위
      사회구조로는 벌어 먹는게 속 편하겠다
      남먹여 살리기 위해 사업해야하는 영세기업
      자영업자만 병신되는 세상.
      이런 세상이 사람사는 세상이었구나신고 | 삭제

      • 행정빵점 추진력 빵점 2020-02-15 15:22:44

        추진력 빵점 행정력 빵정 뭐하나 잘 하는거 내세울게 없다 국가산단도 장농속 처박아둬 남부내륙철도도 타지역에서 넘봐 가덕도 신공항 남의집 신경 꺼고 거제나 제대로 챙겨라 차포 훈수 뜨지 말고신고 | 삭제

        • 구드기 2020-02-15 00:04:32

          주둥아리만 살아가지고~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