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성重, 대형 FLNG 성공적 출항

기사승인 2020.02.19  12:34:44

공유
default_news_ad1

   
▲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건조를 마치고 출항하는 페트로나스 두아 FLNG 모습
18일, 페트로나스社 대형 FLNG '두아'(DUA) 출항
연이은 대형 FLNG의 성공적 건조로 FLNG 시장 우위 선점

삼성중공업은 18일 페트로나스社 '두아'(DUA) FLNG의 건조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본격적인 LNG생산을 위해 해상 가스전 필드로 출항(Sail-away)했다고 밝혔다.

두아 FLNG는 삼성중공업이 2014년 2월에 말레이시아 국영에너지기업인 페트로나스社로 부터 16억불에 수주한 선박이며 길이 393m, 폭 64m로 축구경기장 3개를 직렬 배열한 크기와 같고, 전체중량 131,300톤에 달하는 대형 FLNG 선박이다.

또한 삼성중공업은 EPC(설계,조달,제작)계약을 통해 설계부터 구매, 생산, 시운전까지 총괄하며 대형 해양공사의 EPC 수행능력을 입증했다.

이날 출항한 두아 FLNG는 말레이시아 동부 사바주 코타키나발루 해안에서 140km 떨어진 로탄 가스전에 도착해 설치 작업과 해상 시운전을 거쳐 2020년 11월 부터 향후 20년 동안 연간 1백50만톤(한국 연간 가스 소비량의 4.7%에 해당)의 LNG가스를 생산·정제할 예정이다.

이번 출항에는 말레이시아 정부와 페트로나스社가 협의해 출항부터 로탄 가스전 도착까지 말레이시아 해군 군함의 호위 하에 안전하게 필드까지 이동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Shell社 '프렐류드' FLNG에 이어 페트로나스社 '두아' FLNG를 완벽한 품질로 계획된 일정에 맞춰 인도해 기쁘다"면서, "앞으로 범용 및 연안 FLNG 개발을 통해 FLNG 시장을 확대·선도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FLNG(Floating Liquefied Natural Gas)는 해상에서 천연가스를 시추한 후 액화를 위해 육상으로 이동하지 않고 액화·저장·해상운송까지 할 수 있는 부유식 종합설비로 육상 플랜트 대비 환경 친화적, 낮은 투자비용, 효율적인 운영, 이동 용이 등의 장점을 앞세워 시장 확대가 예상되며, 삼성중공업은 FLNG 시장을 선도하며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