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의당 거제시위원회, "정당 득표 20%, 10명 이상 비례 당선자 낼 것"

기사승인 2020.03.27  09:37:10

공유
default_news_ad1

   
 
4.15 총선 후보등록 첫날, 정의당 거제시위원회(위원장 김용운)가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을 비판하며 정의당 지지를 호소했다.

정의당 거제시위원회는 26일 오후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구 후보를 출마시키지 못해 시민들께 죄송하다"며 "정당투표에서는 24명의 청년, 노동자, 장애인 등을 대변할 비례후보가 있다"고 강조하고 정책 평가를 통해 정의당을 지지해 줄 것을 호소했다.

김용운 위원장은 "국민의 의사가 골고루 담긴 국민을 닮은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국민의 요구는 거대 양당의 꼼수 위성정당의 출현으로 그 의미가 퇴색했다"면서 "정의당은 양당 대결정치가 대변하지 않는 수많은 국민들의 삶을 놓칠 수 없어 거대 정당이 강요하는 줄서기에 몸을 맡기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에 원칙과 정도를 걷는 정당 하나는 있어야 한다. 국민과 시민만 바라보고 믿고 가겠다"며 "우리 후배와 후세들이 정치에서 무엇을 보고 배워야 할지 시민들께서 판단해 달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한 기후위기 극복, 불평등 해소, 전태일 3법 제정, 영세자영자와 골목상권 회생, 부동산투기 근절 등의 당 정책과 공약을 설명하며 선관위 주관 TV토론 등을 통해 보다 강력한 정책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거제의 정당득표 예상치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는 "2018년 지방선거 때 13.7%였다. 이번 목표는 20%"라며 "비례 순번 6번인 거제 출신 땅콩회항 갑질 피해자 박창진 국민의노동조합특별위원장을 비롯해 10명 이상의 비례후보 당선자를 낼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기자회견 첫머리에서 김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위태로운 시민들의 삶을 지키기 위해 중앙과 지방정부가 긴급하게 재정지원을 실행할 것과 제2, 제3의 n번방을 막기 위해 국회에 상정돼 있는 디지털 성범죄 관련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또한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임대료 인하 운동 등에 동참하는 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