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거제 옥포 공동주택 밀집지, 20년 만에 시내버스 운행 예정

기사승인 2020.05.29  11:47:09

공유
default_news_ad1

   
 
"우리 마을에도 드디어 버스가 생긴다니... 정말 기쁩니다"
옥포2동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시내버스 운행이 결실을 맺었다.

거제시는 덕산아파트 등 2,000여 세대의 옥포동 공동주택 밀집지역에 올해 11월부터 시내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해당 지역은 덕산 2~5차를 비롯해 성은아파트, 다세대 주택 등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주거 밀집지로 현재 8,000여 명의 주민들이 거주 하고 있다.

조선업이 활황이던 시절, 대우조선의 배후도시로 형성된 이곳은 1989년부터 순차적으로 아파트가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초기 도시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조선소 가족들과 오래된 세월만큼 노인인구 또한 많은 지역이지만 대중교통이 전혀 닿지 않아 주민들은 장기간 큰 불편을 겪어왔다.

성은 아파트에 거주하는 A씨는 "가까운 시장을 이용하려고 해도 대중교통이 없어 너무나 불편하다"며 "주민들이 20년 가까이 버스 노선을 마을까지 연장해 줄 것을 건의 했지만 번번이 무산됐다"고 전했다.

오랜 기간 난항을 겪었던 이 지역의 버스 문제가 단 번에 해결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변광용 시장의 적극적인 현장 소통행정이 있었다.

변 시장은 지난 1월, 18개 면동을 순회하며 개최했던 '2020년 찾아가는 시민소통 간담회'에서 해당 마을의 어려움을 처음 접했다. 이 자리에서 시민들에게 형식적인 순방이 아닌 발로 뛰는 현장 소통행정 실현을 약속했던 그는 작은 건의사항 하나도 소홀히 할 수 없었고, 직접 현장을 찾아 시민의 입장에서 해결책을 고심했다.

변 시장은 버스 운행에 따라 일부 피해가 예상되는 택시업계와의 지속적인 교류를 추진했으며, 도로 노상 주차문제 개선, 버스 운행 공간 확보 등에 대한 주민 설득과 노력을 이어갔다.

택시업계는 시내버스 운행으로 택시 승객이 감소되는 문제점을 지적하면서도 많은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부분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고, 이런 일련의 과정들은 '20년 만에 마을 안으로 들어설 버스'로 결실을 맺게 됐다.

시는 지난 4월 1차 추경에서 순환버스 2대, 전광판, 교통카드 단말기 등의 구입비로 2억 5천 7백만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세부 노선은 현장실사를 거쳐 최종 확정되며 본격적인 운행은 11월부터가 될 전망이다.

이번 노선 연장으로 기존 거제경찰서에서 회차 하던 시내버스는 아파트 단지 내로 진입해 덕산 및 성은아파트, 진목초등학교 일원을 경유하게 된다. 배차시간은 30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시는 노선 운행 시기에 맞춰 도로의 주정차 등 주변 정비를 병행하면서 원활한 버스 운행 여건 마련과 주민 편의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