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패륜적 여성 비하 욕설 '北 은어' 소개한 정신나간 통계청

기사승인 2021.09.10  10:05:47

공유
default_news_ad1

통계청이 패륜적 여성 비하 욕설을 '북한의 성 관련 은어'라며 자세한 설명까지 덧붙여 게시해 논란이 예상된다.

이를 발견한 서일준 의원(거제, 국민의힘)이 통계청에 신속한 시정을 주문했으나 해당 부서는 뒤늦게 문제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계청은 현재 북한의 주요 통계들을 국민들이 자유롭게 열람할 수 있는 '북한 통계포털' 홈페이지를 운용 중이다. 여기에는 북한의 인구, 보건, 교육 등 통계 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실생활을 보여준다는 취지의 '주민생활 은어'라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문제는 통계청이 공개한 '주민생활 은어' 페이지에 패륜적 여성 비하 욕설이 다수 포함돼있다는 점이다.

   
▲ 통계청 공식 홈페이지에 게시된 '북한 주민생활 은어'
통계청은 '문란한 성관계가 밝혀져 당 간부가 처벌을 받게 된 경우 그 상대 여성을 일컫는 말', '매춘행위를 하는 여성', '당 간부의 여비서', '아무 남자나 관계하는 여자' 등의 설명까지 덧붙여 모멸적인 단어들을 소개했다.

한편, 통일부 역시 통계청과 유사한 북한정보포털을 운영하며 '북한 주민생활 은어'를 공개하고 있지만 문제의 소지가 있는 '성 관련 은어'들은 포함되어 있지 않다.

서일준 의원은 "남녀노소 누구나 볼 수 있는 정부 공식 홈페이지에 패륜적 욕설이 게시된 것은 경악할 일"이라며 "통계청장은 즉각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