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근 5년간 명절 고속도로 쓰레기 2325톤 처리비용만 80억

기사승인 2021.09.23  11:36:3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최근 5년간 명절 연휴 기간 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일평균 쓰레기양은 46톤으로 평소 19톤에 비해 2.4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일준 국회의원(거제, 국민의힘)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명절 기간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쓰레기는 2,325톤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명절 기간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쓰레기만 390톤에 이른다.

또한 최근 5년간 연도별 고속도로 쓰레기 총발생량은 3만4,915톤으로 처리비용만 80억4,100만원에 육박한다.

이에 한국도로공사는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을 위해 안전순찰차 블랙박스 및 쓰레기 무단 투기 신고제도를 이용한 무단투기 적발 횟수 현황은 올해 7월까지 1만2,604건이며, 상습투기 장소는 졸음쉼터로 나타났다.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을 위해 설치된 CCTV는 지난 2019년 12월 기준 총 314대로 이 중 졸음쉼터 내부에 169대가 설치되어 있었으며, 올해 8월 기준 563대로 249대를 증가했다. 증가한 CCTV는 쉼터 내부에만 246대를 추가했다.

서일준 국회의원은 "관계 당국은 쓰레기 무단투기 관리·감독 강화를 위해 대국민 홍보 강화와 캠페인 전개 등으로 사고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