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범준 소장, 대우조선 매각반대 1인 시위 매각문제 종료까지 지속

기사승인 2021.10.22  09:12:38

공유
default_news_ad1

   
 
'대우조선 매각반대 범시민대책위 공동 집행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거제정책연구소 김범준 소장은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과의 합병이 완전 무효화 될 때까지 끝까지 1인 시위를 지속하겠다고 21일 밝혔다.

김범준 소장은 20일 청와대 앞에서 대우조선 매각반대 1인 시위를 마친 후 "대우조선 매각 문제를 다음 정권에 미루려 한다는 이야기가 공공연히 나돈다"며 "불확실성의 시간이 늘어날수록 피해를 보는 것은 대우조선뿐이다. 대우조선 매각문제는 이미 산업은행과 정부도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이 널리 퍼져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였던 의원이 대우조선 매각이 불발될 경우의 플랜B를 준비해야 된다고 하고 여당내부에서 조차 2년 전 매각검토 당시와 달라진 상황 때문에 매각문제를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라며 "대우조선 매각 문제를 결론 내릴 수 있는 사람은 대통령뿐이라는 것이 세간의 여론이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매각 절차를 정상적으로 진행한다고 말은 하지만 사실상 산업은행, 공정거래위원회, 중앙정부의 손은 떠났다고 볼 수 있다.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의 인수 기한을 계속 연기하는 것이 그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19일 언론에 '대우조선해양 매각, 대통령이 결자해지(結者解之)하라'는 제목으로 기고를 했다. 문재인 대통령만이 매각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모두들 대통령 눈치만 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문재인정부의 조선산업 구조조정으로 시작된 대우조선 매각문제는 결자해지 차원에서 대통령의 결단에 의해서만 정리될 수 있을 것"이라며 "대우조선 매각문제가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에 의해 해결 될 때까지 조선소 앞 1인 시위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