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대우조선해양 하청지회 불법 농성에 칼 빼드나

기사승인 2022.07.19  10:56:14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이 48일 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강경대응 방침 입장을 밝히며 경찰력 투입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임금 정상화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진행하고 있는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는 지난달 18일 부터 도크에서 건조중인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점거하고 농성을 이어가며 사실상 대우조선해양이 마비가 되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정부는 18일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사전 예정에도 없던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가진 뒤 담화문을 발표했다.

담화문에서 정부는 "노사 대화로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불법적인 점거 농성을 지속한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또한 "대우조선은 조선업 장기 불황과 분식회계 사태로 경영난을 겪으며 2015년 이후 7조 1천억 원의 대규모 국민 혈세를 투입하며 구조조정을 추진해왔다"며 "조선업 경기회복과 수주 확대를 발판 삼아 기업 정상화를 위한 뼈를 깎는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했다.

파업으로 인한 대우조선해양의 상황이 악화되자 거제지역에서도 불법파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연일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대우조선해양에서 함께 일하고 있는 임직원들과 다른 현장노동자들도 하청지회의 불법행위에 대한 수사를 요청하고, 지역 시민단체, 소상공인, 시민들 까지도 빠른 해결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연일 쏟아내고 있다. 

한편, 48일째 이어지고 있는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조 불법파업으로 대우조선해양은 6600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또한 7곳의 협력업체가 폐업을 결정했고 정직원 일부가 휴업에 들어가며 지역 경제에도 타격을 주고 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