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 조선, 7월 세계 선박 '절반' 수주…한국 55%, 중국 30%

기사승인 2022.08.09  11:24:2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7월 수주 한국 55%, 중국 30%
LNG 운반선 발주 호황 견인...올해 사상 첫 100척 돌파

한국이 7월 역시 중국을 제치고 세계 선박 '절반'을 수주했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10만 CGT(70척) 중 한국이 116만 CGT(19척, 55%)를 수주하며 중국 62만 CGT(35척, 30%)를 제치고 3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7월 누계 기준으로도 한국은 1,113만 CGT(204척, 47%)를 수주, 1,007만 CGT(383척, 42%)를 기록한 중국을 앞선다.

올해 1~7월 발주된 LNG 운반선(140,000m³ 이상)은 103척으로 이는 클락슨리서치가 LNG운반선 발주 데이터를 집계한 2000년 이래 최대다.

수주 호조로 한국의 수주잔량도 지난해 9월 이후 11개월째 증가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2,850만 CGT(618척) 보다 26% 증가한 3,586만 CGT(717척)로 나타났다.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61.57포인트를 기록, 상승세를 이어갔다.

7월 전 세계 선박 수주량은 210만 CGT(70척)를 기록했으며, 이 중 한국이 116만 CGT(19척, 55%)를 수주하면서 62만 CGT(35척, 30%)를 기록한 중국에 앞섰다.

올해 1~7월 누계 수주 실적은 한국 1,113만 CGT(204척, 47%), 중국 1,007만 CGT(383척, 42%), 일본 171만 CGT(65척, 7%) 순이다.

선종별 발주량을 살펴보면 전년동기 대비 LNG선(140,000m³ 이상)은 크게 증가한 반면, 대형 컨테이너선, 유조선, 벌크선(Capesize) 모두 감소했다.

특히, LNG 운반선은 카타르 프로젝트에 힘입어 1~7월에만 103척이 발주,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이전 최고 발주는 2011년 41척이었다.

7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6월 말 대비 51만CGT 증가한 1억 126만CGT로 국가별로는 중국 4,237만CGT(42%), 한국 3,586만CGT(35%)를 기록했다.

전월 대비 한국(93만CGT, 3%↑)은 증가한 반면, 중국(△12만CGT, 0.3%↓)은 소폭 감소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보면 한국(737만CGT, 26%↑)이 중국(462만CGT, 12%↑)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7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61.57포인트를 기록해 2020년 12월 이후 20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월 대비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LNG선(174,000m³)은 2억 3,100만 달러 → 2억 3,600만 달러, 초대형 유조선은 1억 1,750만 달러 →1억 1,900만 달러, 벌크선 6,400만 달러 → 6,450만 달러로 상승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