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거제에서 완벽한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 발견

기사승인 2022.09.27  10:30:03

공유
default_news_ad1

거제에코투어 김영춘 대표, 한국지질유산연구소장 김경수 교수 확인
이그노토오르니스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 한국함안새 발자국 화석, 진동새 발자국 화석

거제에서는 최초로 물갈퀴가 있는 이그노토오르니스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과 진동새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 또 이 지역에서 한국함안새 발자국 화석도 발견, 한 지역에서 세 종의 새 발자국 화석이 확인됐다.

   
▲ 최근 거제에서 완벽한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

이번에 발견된 새 발자국 화석은 거제자연의벗 거제에코투어 김영춘 대표에 의해 공룡발자국 화석산지로 알려진 지역에서 지속적인 현장 조사활동으로 새 발자국 화석도 발견하게 됐다고 한다.

김영춘 대표의 안내로 국내에서 공룡 발자국 화석 전문가로 유명한 한국지질유산연구소장 김경수 교수(진주교육대학교)의 현장조사를 통해 국내에서 보존상태가 가장 완벽한 물갈퀴 있는 새 발자국 화석을 확인하고, 한국함안새 발자국 화석과 진동새 발자국 화석도 확인했다.

김경수 교수는 "이번 거제에서 발견된 이그노토오르니스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은 국내에서 보존상태가 가장 좋은 거의 박물관 전시 표본 수준의 정말 멋진 발자국 화석이며, 이 지역은 대략 8천만 년 정도의 국내에서 가장 젊은 지층에서 발견된 것으로 이렇게 세 종의 새 발자국 화석이 발견된 것은 거제도의 화석산지가 가장 다양하고 풍부한 지역임을 뜻한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 한국지질유산연구소장 김경수 교수(진주교육대학교)

김영춘 대표에 따르면, 이번 거제의 새 발자국 화석 발견은 이번 제11호 태풍 이후 큰 파도의 영향으로 기존 공룡발자국 화석산지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 김영춘 대표의 현장조사로 두 종의 새 발자국 화석을 발견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김경수 교수와 남부면 신선대 지역의 화석산지 조사 일정을 잡는 과정에 이 지역을 먼저 둘러보자고 제안해 현장에서 김경수 교수는 일반인의 눈으로는 식별이 어려운 진동새 발자국 화석을 발견했다. 또 두 종의 새 발자국 화석은 이그노토오르니스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과 한국함안새 발자국 화석임을 확인했다.

이날 이후로 김 대표는 혼자 지속적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해 보존상태가 좋은 진동새 발자국 화석과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 한국함안새 발자국 화석을 다른 지점에서 추가로 더 발견했다.

거제시 관계자는 "필요하다면 용역을 발주해 그 결과를 토대로 관광자원화 활용 등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역은 초식공룡인 용각류와 조각류 수각류 공룡 발자국 화석이 100여 개 정도 발견된 지역으로 세 종의 새 발자국 화석까지 발견되어 공룡시대의 화석산지를 활용한 관광자원이 전무한 거제시의 향후 대응이 주목된다.

   
▲ 최근 거제에서 완벽한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

한편, 김영춘 대표는 기존 알려지지 않은 공룡발자국 화석을 이 지역 외에도 장목면, 남부면, 사등면 지역에서도 일부 발견했다고도 밝혔다.

거제자연의벗 김영춘 대표는 "우리 거제시에서 많은 관심을 갖고 전문가 정밀조사를 실시해 거제시와 지역민들에게 보탬이 되는 지질유산 공간으로 잘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전국에 30명에게 수여한 지역혁신가로 선정된 김영춘 대표는 거제도의 팔색조 수달 등 자연생태 환경 전문가로, 바람의 언덕을 명명 홍보해 거제도 최고의 관광 명소로 만든 관광 전문가이기도 하다.

   
▲ 거제자연의벗 김영춘 대표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