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거제시, 대구 자어 1,000만 마리 진해만 방류

기사승인 2023.02.08  11:56:49

공유
default_news_ad1

거제시는 7일 지역 대표 어종인 대구 자어 1,000만 마리를 진해만해역에 방류함으로써 금년도 대구 자원조성사업을 마무리했다.

대구 주 산란 기간인 1월 16일부터 2월 15일까지 금어기로 지정되어 있으나 산란율을 높이고자 금어기 중 경남도에 포획·채취금지 해제허가(1.16.~1.31.)를 받아 대구친어 1,561마리를 통해 수정란 1,307백만알을 이수도 해역에 방류함으로 대구의 자원 증강에 힘썼다.

대구는 매년 겨울철 남해안으로 회유해 오는 대표적인 한류성․회유성 어종으로 수온 1~10℃에서 서식하며, 진해만 일대에서 산란을 마친 후 울릉도, 독도 등 동해의 깊은 바다로 이동해 여름을 나고 다시 겨울철에 남해안으로 돌아온다.

이번에 방류한 대구 어린 고기는 성장이 빨라 3~5년 후 다시 진해만으로 돌아올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거제시 및 유관기관·단체의 노력으로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방류사업을 추진한 결과 대구 어족자원 증강에 기여하고 있으며, 어업인 소득증대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수산과 노재평 과장은 "대구 자원을 잘 관리해 지속 이용 가능한 수산자원이 될 수 있도록 어업인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