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남교육청, 환경교육 특구 13개 지원청 확대 지정

기사승인 2023.03.23  14:41:56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역 맞춤형 기후환경교육 선도 모델 구축

   
▲ 경남교육청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22일 본청 대강당에서 '환경교육 특구' 현판과 특구 지정서를 교육지원청에 전달했다.

올해는 창원, 진주, 통영, 사천, 김해, 거제, 양산, 함안, 창녕, 산청, 고성, 함양, 거창 등 13곳이 환경교육 특구로 확대 지정됐다.

환경교육 특구는 시군의 지리적 환경과 특색,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해 지역 단위의 환경교육 선도 모델을 마련하기 위해 운영한다. 2020년 통영과 창녕을 시작으로, 올해는 고성, 함양, 거창 3개 지역이 추가됐다. 환경교육 특구를 확대 지정한 이유는 학교에서 특색있는 환경교육을 추진하고 생태전환교육을 체계화하기 위해서다.

2023년 환경교육 특구의 추진 사업은 다음과 같다. △창원은 민관학 협력으로 그린(Green) 도시형 생태환경교육 △진주는 생태전환교육 활성화 네트워크 구축 등 기후위기대응 교육 △통영은 2020년부터 지속된 환경·지속가능발전교육 △사천은 마을과 학교가 함께하는 탄소중립 프로젝트 △김해는 생태하천(ECO STREAM) 등을 활용한 생태전환교육 △거제는 기후위기 대응교육을 통한 해양생태교육 △양산은 유관 기관과 연계한 환경교육을 전개한다.

또 △함안은 아라 얼 스탬프 투어(도장 찍기 여행) 등 지역 특색사업과 연계한 생태환경교육 △창녕은 세계적인 습지인 우포늪을 활용하여 습지·생태교육 △산청은 약초사랑 선비교육을 실천하는 기후환경교육 △고성은 독수리생태탐방 동아리 등 지역 특성을 활용한 환경교육 △함양은 환경 연극 운영학교 등 지역 특색을 살린 기후위기 대응교육 △거창은 연극교육과 연계한 생태전환교육을 실시한다.

경남교육청은 지역과 연계한 체험·실천 교육을 통해 지역 맞춤형 환경교육을 추진하고 생태전환교육을 체계화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지속해서 이어나갈 계획이다.

박종훈 교육감은 특구 지정서를 전달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수업 혁신을 통한 생태전환교육이 필요하다"며 "행동하고 실천하는 환경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환경교육 특구 운영에 특별히 노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