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광주 신천지 말씀대성회 목회자 300여 명 참석

기사승인 2023.06.08  12:54:04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 부산, 대전, 인천에 이어 지난 3일 광주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신천지예수교회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이만희)이 목회자를 대상으로 한 '계시 성취 실상 증거' 말씀대성회를 진행했다.

신천지예수교회 베드로·맛디아·도마지파가 함께 준비한 이번 말씀대성회에는 다양한 교단의 전·현직 목회자 300여 명을 비롯해 강도사, 전도사, 신학생 등 총 1,200여 명이 세미나 현장을 찾아 만석을 이뤘다.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한 기성 교단의 견제에도 불구하고 개신교인 비율이 타지역에 비해 높은 호남지역에서도 다수의 전·현직 목회자가 신천지예수교회의 말씀대성회에 참여한 것에 대해 교계는 놀랍다는 반응이다.

한 교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난 4월과 5월, 4차례 진행된 말씀대성회에 현장을 직접 찾은 목회자들의 호의적인 반응과 교계에서도 ‘난제’로 꼽히는 요한계시록의 말씀을 알고자 하는 목회자들의 갈급함이 더해진 결과"라고 해석했다.

이날 요한계시록 강연을 맡은 이 총회장은 "하나님이 전하라 지시하신 것이 있는데 안 하면 되겠는가 싶어서 이번 집회를 시작하게 됐다"면서 "하지만 계시록 1장부터 22장까지 예언의 뜻이 아닌 그 예언의 실체가 이렇다는 것을 말하고 싶다"고 강연의 목적을 이야기했다.

이 총회장은 "오늘날은 계시록 1장에서 22장까지 이루어지는 때고 절반 이상 이뤄졌다. 이뤄진 내용에도 관심 가져달라. 결론은 하나님과 천국이 온다는 것"이라면서 "서로를 위해 자기를 낮추고 상대를 높이는 신앙을 하자. 다니엘서 12장의 말씀처럼 서로 왕래하며 물어보고 모르는 것은 알아가고 잘못은 고치는 신앙의 동료로 우리 모두 하나님 모시고 천국에서 살자"고 당부했다.

이 총회장의 강연을 경청한 A 목사는 "오늘 총회장님의 말씀을 듣고 확신이 섰다. 열심히 배워 어떠한 고난이 와도 담대하게 전해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총회장에 대해 오해가 있었다는 B 목사는 "총회장님을 지금껏 재림 주라고 알고 있었는데 직접 들어보니 아닌 것 같다"면서 "요한계시록 말씀을 들어봐야겠다. 신천지예수교회와의 MOU도 긍정적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신천지예수교회는 현재(5월 말 기준) 80개국 7,804곳의 교회와 MOU를 맺고 말씀 교류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 같은 말씀 교류를 통해 신천지예수교회로 간판을 교체한 교회는 현재까지 해외 32개국 1,087곳에 이른다고 밝혔다.

더불어 올해 하반기 3번째 10만 수료식을 예정하고 있으며 이번 ‘계시 성취 실상 증거’ 말씀대성회는 오는 11일 대구에서 한 차례 더 진행된다. 모든 행사는 신천지예수교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생중계된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