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종합
"내 남편의 억울한 죽음! 거붕백병원은 사죄하라"…환자 유족 1인시위 나서
박현준  |  zzz012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13  15:33: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거제 거붕백병원의 진단 능력 논란과 관련, 故 김모씨의 아내가 병원 정문 앞에서 1인시위에 나섰다.

김씨는 지난해 2월 거붕백병원에서 '국가암검진'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병원이 암 진단을 하지 못해 제대로 치료의 기회조차 갖지 못하고 결국 올 2월 숨졌다.

김씨의 아내는 "내 남편의 억울한 죽음! 거붕백병원은 사죄하라" "진단도, 대응도 나몰라라, 거붕백병원 병원인가" "말기암 진단 못해놓고 종합병원 웬말이냐!!" "실력없는 의료기관 거붕백병원은 폐업하라!"라는 문구가 적힌 펫말을 들고 13일 오전 1인 시위를 벌였다.

오후에는 같은 펫말을 들고 시청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갔다.

   
▲ 최근 거제 거붕백병원의 진단 능력 논란과 관련, 故 김모씨의 아내가 13일 오전 병원 정문 앞에서 1인시위에 나섰다.
그녀는 "남편이 말기암으로 도저히 손 쓸수가 없다는 진단을 받은 이후로 남편이 죽고 2달이 흐른 지금까지 백병원에서는 단 한번도 사과를 한 적 없다"며 "너무 화가나 지난주 병원에 따지러 갔다가 병원관계자에게 '남편이 죽어서 원통한 것이 아니라 보상금 때문에 이러는 것 아니냐'라는 말까지 들었다. 해도해도 너무한 것 아니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또, "병원에서 진단을 하지 못해 내 남편이 치료도 받아 보지 못하고 억울하게 죽었다. 그런데도 사과 한 마디 없이 침묵하고 있는 병원의 처사가 과연 옳은지 궁금하다"며 "하루하루 고통속에 살고 있는 내 심정을 누가 알아주겠느냐만은, 또 다른 거제시민 누군가가 이 고통을 겪을 수도 있기 때문에 1인시위에 나섰다"고 밝혔다.

그녀는 "사람이 죽었는데도 뻔뻔하게 보상금 운운하는 병원의 행태가 언제든지 약자인 우리 시민을 향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내가 쓰러지더라도 이 사실을 시민들에게 알리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씨의 아내는 "병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나에게 자초지종을 물어보며 '힘 내라'고 '절대 지지 말라'고, 또 '응원할테니 포기하지 말라'고 말해주며 음료수 까지 사다주고 갔다"며 "너무 큰 힘이 되고 감동을 받아 눈물이 절로 흘러 내렸다. 감사하다"고 전하기도 했다.

현재 거붕백병원과 의료소송을 진행 중인 한 시민도 김씨의 아내 소식을 듣고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그 심정을 절대 이해할 수 없을 것"이라며 "김씨의 아내분에게 힘내시라고 말씀드리고 언제든 도와드릴 일이 있으면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의료능력도 중요하지만 거붕백병원은 환자를, 거제시민을 대하는 태도부터 바꿔야 할 것"이라며 "거붕백병원을 이용하는 거제시민이 없으면 병원의 존재 이유도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씨의 아내는 계속해서 1인 시위를 할 것이라는 의지와 함께 의료소송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대해 병원측은 이날도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관련기사]

박현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정관장 고현점, '가정의 달' 특급 프로모션…최대 30% 할인
2
113년 역사의 거제수협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다
3
거제시민축구단, 드드어 '첫 승' 달성
4
국도 5호선 연장·거가대교 통행료 인하 물꼬 튼다
5
대우조선해양, 신형 호위함 '대전함' 진수식 거행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