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우 청원경찰 직접 고용 복직 촉구

기사승인 2019.06.11  13:44:20

공유
default_news_ad1

   
 
대우조선해양에서 근무하다 해고된 청원경찰들을 직접 고용해 복직시켜야 한다는 촉구가 나왔다.

해고된 청원경찰들이 결성한 전국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 대우조선산업보안분회(이하 분회)는 10일 오후 1시 시청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촉구했다.

분회에 따르면 지난 4월 1일자로 경영상 이유로 해고된 청원경찰은 모두 31명. 이들 중 26명이 제기한 부당해고 구제신청에 대해 경남지방노동위원회는 지난 5일 '부당해고' 판정을 내렸다는 것.

분회는 청원경찰의 고용주가 대우조선해양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대우조선 자회사였던 (주)웰리브와 근로계약을 맺었더라도 형식일 뿐, 청원경찰법이 정한 임용과정을 거쳐 청원주인 대우조선해양과 근로계약이 맺어진 걸로 봐야한다는 주장이다.

분회는 "이번 경남지노위의 부당해고 판정은 ‘청원경찰 노동자가 실제로는 대우조선해양과 근로계약을 맺은 것이며 대우조선해양이 청원경찰 노동자의 사용자라는 사실을 확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한 대우조선노조와 사측의 단체협약 규정도 환기했다. 대우노사 단체협약 제24조는 "징계가 노동위원회 또는 법원 판결에 의해 부당한 걸로 판명됐을 때, 회사가 불복해 재심을 청구하거나 행정소송을 제기하더라도 일단 초심 결정에 따라 징계처분은 무효조치한다"고 정하고 있다.

이와 함께 분회는 대우조선 매각 저지에 참여중인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지역 정치인들의 연대도 촉구하고 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