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성重, 올해 첫 수주…셔틀탱커 3척, 3,600억원

기사승인 2020.03.02  11:02:40

공유
default_news_ad1

   
▲ 삼성중공업이 올해 인도한 최신 친환경 셔틀탱커의 모습
셔틀탱커 시장점유율 45%... 세계 1위 명성 이어가
올해 수주 목표 84억 달러로 상향

삼성중공업이 3,611억원 규모의 셔틀탱커 3척 수주에 성공하며 올해 첫 수주를 기록했다.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주와 수에즈막스급 셔틀탱커 3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지난 2월 28일 체결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들 선박은 2022년 7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셔틀탱커는 해양플랜트에서 생산한 원유를 해상에서 선적해 육상 저장기지까지 실어 나르는 역할을 하는 선박으로, 높은 파도와 바람의 영향을 받는 해상에서 일정한 위치를 유지하며 해양플랜트 설비에 안정적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첨단 위치제어장치(Dynamic Positioning Sytem) 등 고부가가치 시스템이 탑재되어 가격이 비싼 특징이 있다.

삼성중공업은 1995년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셔틀탱커 건조를 시작했으며, 이번 계약을 포함해 현재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45%(143척 중 64척)를 기록하는 등 최다 건조 경험과 높은 품질 경쟁력을 앞세워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선박의 운영비용(OPEX)을 더욱 줄이고 환경규제 추세에 맞춘 친환경 솔루션 적용으로 시장지배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 목표를 지난해 실적인 71억불보다 18% 높여 84억불로 설정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