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우조선해양, 한국선급과 디지털화 기술 개발 협력

기사승인 2022.05.19  10:40:53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18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사장(오른쪽)과 한국선급 이형철 회장이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선급(KR)과 디지털화 및 스마트·자율운항 선박 기술 개발에 맞손
디지털전환 기술 현실화를 위한 연구 개발 지속, 기술경쟁력 높여 나갈 것

대우조선해양이 한국선급과 손잡고 디지털화 기술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박두선)은 한국선급(회장 이형철)과 '디지털화(Digitalization) 및 스마트·자율운항선박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사 CEO를 비롯한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공동 실무 협의회를 구성하고 디지털화 기술을 활용한 연구와 스마트·자율운항 선박 관련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주요 추진 과제로는 ▲선박 운항 안전과 효율 향상을 위한 스마트십 서비스 개발 ▲디지털 Data Exchange 기술 개발 ▲자율 운항 기술 개발 및 실증/인증 ▲선원 교육 콘텐츠 공동 개발 ▲스마트 야드 구현을 위한 디지털 기술(스마트 시운전 및 디지털 방사선 테스트 등) 협업 등을 선정하고 개발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자체 개발한 스마트십 플랫폼(DS4)과 데이터 기반 시스템을 활용한 다양한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스마트십 및 자율운항 관련 기술 개발 활동을 주도한다. 여기에 현재 옥포조선소 내에서 운영 중인 디지털 생산센터를 활용, 작업장의 안전성을 강화하고 운영 효율도 높여 스마트 야드 현실화를 앞당기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선급은 우리나라 유일의 국제 공인 선급 기술 단체로 조선·해양산업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종합적 기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선박 빅데이터 기반의 통합검사지원센터(ISC)를 개소하는 등 ‘디지털 및 친환경’을 미래 키워드로 두고 ‘디지털 리딩 선급’을 위한 적극적 행보를 펼쳐 나가고 있다.

현재 스마트 기술 개발은 업종과 업계를 막론하고 글로벌 시대적 화두로 인식되면서 그 필요성과 요구 수준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현재 조선·해운업계에서도 선박의 자율·안전 운항을 위한 핵심 기술 확보와 함께 스마트 야드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사장은 "회사는 추진 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실현을 경쟁력의 원천으로 삼고 미래지향적 스마트십·스마트 야드 기술 개발에 초점을 맞춰 연구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며 "자율운항 선박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면서 동시에 스마트한 일터를 구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거제타임즈 geoje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